아몬드 즉석식품에서 균 기준치 이상 검출돼 회수조치

Mix of nuts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제조ㆍ가공업체인 태광식품이 제조해 판매한 ‘아몬드 호두가 고소한 선식’ 제품에서 바실러스 세레우스가 기준치인 1000/g을 초과해 5100/g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즉시 판매중단하고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8년 8월 23일인 ‘아몬드 호두가 고소한 선식’ 제품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참고로 식약처는 시중 유통 중인 부적합 식품의 유통 차단을 위해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과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를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경우엔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신고가 가능하다.

박용환 기자 praypyh@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