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5:11 (화)
농식품부, 2년 연속 쌀 5만t 예멘 등 빈곤국 원조  
농식품부, 2년 연속 쌀 5만t 예멘 등 빈곤국 원조  
  • 박권
  • 승인 2019.05.2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2년 연속 쌀 5만t 예멘 등 빈곤국 원조  
농식품부, 2년 연속 쌀 5만t 예멘 등 빈곤국 원조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쌀 5만t을 아프리카 등 빈곤국에 원조한다. 

 농식품부는 10일 전남 목포항 부두 선착장에서 쌀 5만t 원조 중 마지막 쌀 출항을 기념한 행사를 열었다.

 농식품부는 2017년산 비축미 5만t을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기아인구가 많은 빈곤국에 지원했다. 올해는 예멘에 1만9000t, 에티오피아에 1만6000t, 케냐에 1만t, 우간다에 5000t 보냈다. 

 케냐와 에티오피아로 보낸 쌀은 이미 이달 초 울산항과 군산항에서 출항해 이달 말께 현지에 도착 예정이다. 목포에서 출발한 1만9000t의 마지막 원조 쌀은 6월 중 예멘 아덴항에서 하역된다. 

 올해 원조 과정에선 40㎏ 쌀 포대 30개가 들어가는 점보 백 방식을 도입해 국내 운송ㆍ선적 과정의 효율을 높였다. 

 농식품부는 2017년부터 WFP, 외교부와 협의해 국제 쌀 원조를 논의했다. 지난해 5월 처음으로 쌀 5만t을 예멘ㆍ시리아ㆍ케냐 등에 보냈다. 쌀 원조국에서 공여국으로 변신한 첫 사례가 됐다. 한국은 1963년 WFP로부터 식량 원조를 받았다.  박권 기자 pkwon@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