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09 17:28 (월)
인기 유튜버 ‘밴쯔’, 건강식품 허위ㆍ과장 광고로 벌금 500만원
인기 유튜버 ‘밴쯔’, 건강식품 허위ㆍ과장 광고로 벌금 500만원
  • 박태균
  • 승인 2019.08.1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유튜버 ‘밴쯔’, 건강식품 허위ㆍ과장 광고로 벌금 500만원
인기 유튜버 ‘밴쯔’, 건강식품 허위ㆍ과장 광고로 벌금 500만원

 

 유명 유튜버 ‘밴쯔’가 자신이 판매하는 건강식품이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장 광고해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재판부는 밴쯔 측에게 “제품 섭취가 체중 감량의 주된 원인으로 설명했고 제품을 섭취하기만 하면 체중을 감량할 수 있는 것처럼 오인ㆍ혼동을 일으킬 수 있는 광고를 한 것은 사실이니, 죄질이 가볍다고 볼 수 없다”며 벌금 500만원 형을 선고했다. 
 지난 4일 밴쯔는 자신이 대표로 있던 건강기능식품 업체인 ‘잇포유’의 제품을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것으로 허위ㆍ과장 광고를 하여 건강기능식품법 위반 혐의를 받아 경찰에 기소됐다.
 검찰 측은 “피고인은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을 먹으면 체지방 감소에 도움이 된다며 소비자를 기만하고, 오인ㆍ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광고를 공개했다”는 이유로 징역 6개월을 선고할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밴쯔 측 변호인은 “해당 식품을 사용한 일반인의 체험기를 페이스북에 올린 것” 뿐이라며 “‘밴쯔’가 소비자를 속일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구독자 312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 ‘밴쯔’는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우고 깨닫게 됐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개재했다. 박태균 fooding123@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