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1:04 (화)
미국인도 한국산 김 사랑에 빠졌다
미국인도 한국산 김 사랑에 빠졌다
  • 부수빈
  • 승인 2020.08.0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 상반기 미국이 한국산 김 수출국 1위로 부상
- 미국에서 아몬드 등 첨가한 김스낵 인기 높아진 덕분
- 지난 3일 ‘김 전문가 워크숍’에서 발표

한국산 김이 일본ㆍ중국 등 전통적인 김 섭취 국가 뿐아니라 미국ㆍ프랑스ㆍ태국ㆍ싱가포르ㆍ러시아 등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올해 상반기엔 미국으로의 김 수출액(6,909만달러, 2,750t)이 일본 수출액(5,961만달러, 2,404t)을 뛰어 넘어 국가별 김 수출 1위를 차지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김산업연합회 주최로 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 소비촉진과 홍보를 위한 전문가 워크숍’에서 주제 발표를 한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박태균 겸임교수는 “김 수출액에서 올해 사상 처음으로 미국이 일본을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국산 김의 올해 김 수출 실적은 미국ㆍ일본에 이어 중국ㆍ태국ㆍ대만 순이다.
미국에 수출되는 한국산의 김은 92%가 조미김 형태다. 나머지 8%만 마른김이 차지한다.

박 겸임교수는 “미국은 쌀을 주식으로 하는 식문화가 아니기 때문에 밥과 함께 김을 먹는 것이 아니라 비스킷처럼 스낵류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데리야끼ㆍ매운맛 등 각종 맛을 가미하거나 아몬드ㆍ코코넛 등을 첨가한 스낵제품의 판매가 증가 추세”라고 설명했다.

일본에선 한국산 김이 전체 김 수입의 약 82%를 차지한다. 일본에 수출되는 한국산 김의 마른김과 조미김의 비율 5 대 5 정도다.

박 겸임교수는 “일본에선 김을 술안주와 밥과 함께 섭취하는 문화가 확산 추세”이며 “한류에 힘입어 한국산 조미김이 일본의 대형유통업체와 편의점 등 소매점에 납품되고 있다”고 얘기했다.

한국산 김은 중국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조미김 형태의 김을 어린이ㆍ젊은 층이 스낵으로 선호하고 있다. 김밥과 초밥용 김은 한류 영향으로 주로 한국식 김밥 만들기 위해 구매한다.

태국으로 수출되는 한국산 김의 97%가 마른김이다. 태국에서 제조되는 스낵김의 원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박 겸임교수는 “원래 태국에선 김 섭취 전통이 없었지만 태국 정부가 ‘세계의 주방’을 표방하면서 김을 식재료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태국은 수입한 한국산 마른김을 김스낵으로 가공한 뒤 수출해 세계 시장 선점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김을 즐기는 국가가 100여개국 이상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서구에선 김이 밥반찬이 아니라 저칼로리ㆍ고단백의 웰빙 스낵으로 인식돼 조미김ㆍ김스낵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 추세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 마른김의 약 50% 생산(연간 120억∼130억장 규모)하고 있다. 전 세계의 연간 마른김 생산량은 250억장인데 한국(124억장, 49%), 일본(83억장 33%), 중국(44억장, 18%) 등 동북아 3국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박 겸임교수는 “생산량 기준으로 보면 우리 국민 1인당 연간 250장의 국산 마른김 소비가 가능하지만 한국인은 1인당 연간 100장(톳)을 소비하는 데 그친다”며 “고속 성장 중인 해외 수출과는 달리 국내 내수 시장이 몇 년째 정체되고 있어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산물 수출액은 25억 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중 1위가 김(5.9억 달러)이다.

한국김산업연합회 정경섭 회장은 “어업인이 직접 양식ㆍ가공하는 김은 유통ㆍ수출 등 모든 단계가 국내에서 이뤄져 수출로 창출되는 부가가치가 대부분 국내로 귀속된다”며 “김을 ‘바다의 반도체’라고 부르는 것은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