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09:30 (금)
당뇨병 노인 단백질 적게 섭취하면 심혈관질환 합병증 위험
당뇨병 노인 단백질 적게 섭취하면 심혈관질환 합병증 위험
  • 송민석
  • 승인 2020.11.2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인 당뇨병 환자 10명 7명은 단백질 부족 상태
- 노인 당뇨병 환자에게 가장 유용한 단백질 공급 식품은 계란
- 강남성심병원 노용균 교수팀, 노인 당뇨병 환자 889명 분석 결과

노인 당뇨병 환자가 평소 단백질 섭취를 소홀히 하면 대표적인 당뇨병 합병증인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노인 당뇨병 환자 10명 중 7명은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 상태였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노용규 교수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당뇨병 환자 889명을 대상으로 단백질 섭취량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노인 당뇨병 환자에서 단백질 섭취량과 고민감도 C-반응 단백 농도와의 연관성: 제7기 국민건강영양조사 2016∼2018)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교수팀은 하루 전체 칼로리 섭취량 중 단백질의 기여율에 따라 노인을 단백질 과소 섭취 그룹(단백질 기여율 10% 미만)ㆍ단백질 적정 섭취 그룹(단백질 기여율 10∼19%)ㆍ단백질 과다 섭취 그룹(단백질 기여율 20% 이상)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 노인 당뇨병 환자의 71.3%가 단백질 과소 섭취 그룹에 속했다. 노인의 단백질 섭취 부족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심각했다.
전체 노인 당뇨병 환자의 각자의 체중(㎏)당 하루 평균 단백질 섭취량은 0.8g이었다. 이는 체중이 60㎏인 노인은 매일 평균 60×0.8=48g의 단백질을 섭취한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단백질의 하루 적정 섭취량은 자신의 체중 ㎏당 1g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적정 섭취량엔 미달하는 셈이다.
이 교수팀이 분류한 세 그룹 중 단백질 적정 섭취 그룹의 체중 ㎏당 하루 평균 단백질 섭취량은 1.4g으로, 단백질 적정 섭취 그룹(0.6g)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이 교수팀은 세 그룹별로 CRP(C-반응 단백) 검사를 시행했다. CRP는 전신적인 염증 상태를 나타내는 지표로, 검사 값이 높을수록 심혈관질환 위험이 크다고 볼 수 있다. 단백질 과소 섭취 그룹의 평균 CRP값은 1.3㎎/ℓ로, 단백질 적정 섭취 그룹(1.0㎎/ℓ)보다 높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국내 노인 당뇨병 환자에서 단백질 섭취량이 많을수록 혈중 CRP 검사 값이 낮았다”며 “이는 노인 당뇨병 환자에서 심혈관질환 관련 합병증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적절한 단백질 섭취가 필요하다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인 당뇨병 환자는 합병증 예방을 위해 식단에서 밥 등 탄수화물의 섭취 비중을 줄이고, 계란ㆍ고기ㆍ생선 등 단백질 섭취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노인 당뇨병 환자에게 가장 유용한 단백질 공급 식품으론 계란이 꼽힌다.
계란 연구회 이상진 회장은 “계란은 필수 아미노산이 모두, 골고루 함유된 최고급 단백질 식품”이며 “미국 당뇨병협회(ADA)도 계란이 당뇨병 환자에게 권할 만한 식품이라고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2018년부터 진행된 연구에선 규칙적인 계란 섭취가 당뇨병 환자의 혈당 수치를 낮춰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