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09:42 (월)
약용작물 품질과 수확량 두 마리 토끼 잡는 수확 건조법
약용작물 품질과 수확량 두 마리 토끼 잡는 수확 건조법
  • 정은자
  • 승인 2021.10.0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라지, 작약 등 작물별 수확 시기와 건조 조건 제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약용작물 수량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작물별 알맞은 수확 시기와 건조 조건 등을 제시, 약용작물 농가를 독려했다. 

식용 도라지는 일 년 내내 수확이 가능하지만, 약용 도라지는 심은 지 3∼4년차의 지상부가 완전히 말라 죽은 이후, 또는 이른 봄에 수확해야 품질을 높일 수 있다. 
작약은 씨뿌리를 아주심기 했다면 3~4년 차, 잔뿌리가 나오기 전인 9월 말~10월 말 사이 수확한다. 지상부가 말라 죽은 작약은 광합성 능력이 떨어져 수량이 늘지 않으므로 일찍 수확해 밭의 이용도를 높이는 것이 좋다.
더덕은 밭에 심은 뒤 2∼3년 차에 수확할 수 있다. 개당 30∼50g 이상의 무게가 되어야 상품성이 있으므로, 뿌리 자람 상태에 맞춰 수확기를 정한다.
약용 황기는 3년 차 늦가을에 잎과 줄기가 마르면 수확한다. 뿌리가 곧고 깊어 괭이 수확이 쉽지 않으므로, 3년생 이상일 때는 굴삭기를 활용한다.
삽주(백출)는 10월 말 잎과 줄기가 누런색으로 변했을 때 수확하는 것이 수량과 품질 측면에서 좋다.

수확한 약용작물은 흙과 잔뿌리를 없애고 되도록 빨리 건조·가공해야 부패를 줄이고 약재의 품질을 높일 수 있다. 건조기 사용 시 60도 이하에서 말리는 것을 권고하며, 작물별 알맞은 건조 온도는 도라지·황기 등은 40도, 삽주는 50도 정도이다.  
수확한 직후 건조·가공이 불가능한 상황일 때는 바람이 잘 통하고 비를 맞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한다. 작물에서 발생하는 호흡열이나 통풍 불량으로 품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에 신경 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윤영호 과장은 “약용작물은 수확 시기나 방법에 따라 생산량과 품질이 좌우되므로 올바른 수확과 건조 방법으로 생산량과 품질을 높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경북 문경의 삽주를 재배하는 김대근 씨는 “약용작물은 품목이 다양해 기본적인 재배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 제때 수확하고 올바르게 건조해 고품질의 약용작물을 생산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은자 기자 azhar60@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