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2:57 (목)
혈액암 다발골수종, 조기진단 검사법 개발 박차
혈액암 다발골수종, 조기진단 검사법 개발 박차
  • 박하연
  • 승인 2021.10.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중항체 기반 NK세포 활성도 검사 편의성 확보
- NK세포 관여하는 면역결핍질환, 감염 등 다양한 인체질환 검사에도 활용

 

서울아산병원 김헌식 교수 (사진=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 김헌식 교수 (사진=서울아산병원)

 

 

 

다발골수종이란 골수에서 유래한 악성 형질세포가 증식해 나타나는 B세포 혈액암을 말한다. 재발이 쉽고 사망률이 높다. 주로 남성과 고령에서 발생하며 심각한 상태에 이르러 진단되는 경우가 많아 조기진단법 개발이 시급하다. 이에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의생명과학교실 김헌식 교수팀은 다발골수종과 면역결핍 질환인 반성유전성 림프계증식증후군 환자 샘플을 임상예후에 따라 분류하고 혈액에서 직접적으로 자연살해세포의 활성도를 측정, 임상예후와 관계 분석을 통해 개발된 자연살해세포 활성도 검사방법으로 진단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화학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ACS(ACS Applied Materials and Interfaces)’ 최근호에 게재됐으며 보건산업진흥원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선도연구센터사업에 선정돼 진행됐다.

이중항체란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2개의 표적을 동시에 인식해 결합할 수 있게 개량한 것으로 단일 항체 대비 높은 활성유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면역세포와 암세포 등 서로 다른 세포의 표적에 작용해 가교 역할을 하거나 항암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면역관문 수용체, 염증인자 작용을 차단하는 역할로 개발되고 있다. 그러나 진단∙예후예측 용도로 개발된 것은 없었다.

암세포에 대해 선택적 살해 능력을 가지고 있는 자연살해세포는 선천멱역세포 중 하나로 다양한 인체질환의 예후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골수이식, 태아의 착상 및 생식조절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자연살해세포의 기능 이상은 암 발생과 많은 연관성을 보이고 있다.

연구진이 확인한 자연살해세포 활성도 검사법은 표적세포가 필요 없는 이중항체기반 질환 진단 기술의 확보로 소량의 혈액에서 자연살해세포의 세포살해활성과 인터페론 감마 생성을 동시에 유도, 직접적인 자연살해세포 활성도를 측정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이중항체기반 자연살해세포 활성도 검사법이 임상에 활용되면 다발골수종과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의 조기진단과 적시 치료로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암∙면역결핍질환의 진단과 예후예측도 가능하다.

김헌식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의생명과학교실 교수는 “이중항체기반 자연살해세포 활성도 검사 방법을 통해 다발골수종과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의 진단 가능성이 확인된 것은 해당질환의 조기진단이 가능함을 의미하고, 적시의 치료를 통해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자연살해세포가 병인기전에 중요한 암, 감염, 면역결핍질환 등의 진단과 예후예측 검사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향후 후속 연구를 통해 여러 종류의 암과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 검체에서 본 기술을 적용하는 임상진단 연구를 계속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