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0:39 (목)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패턴 식사 비율, 최근 12년 새 두 배 증가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패턴 식사 비율, 최근 12년 새 두 배 증가
  • 박하연
  • 승인 2022.04.2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푸드 패턴 식사 즐길수록 아침 거를 위험 증가
-건강 한식 패턴과 서양식 패턴 비율은 12년간 거의 일정
-국민대 백민경 교수팀, 청소년 5,000여명 분석 결과
게티이미지출처
게티이미지출처

 최근 12년 새 패스트푸드 패턴의 식사를 하는 청소년의 비율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같은 기간 건강 한식 패턴이나 서양식 패턴의 식사를 하는 청소년의 비율은 거의 변하지 않았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백인경 교수팀이 2007∼2018년 12년 새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청소년(13∼18세) 5,197명을 대상으로 식사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 식사패턴 추이와 흡연 및 음주행동, 식행동과의 관련성 분석: 2007-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백 교수팀은 청소년이 채소ㆍ곡류ㆍ육류ㆍ어패류를 주로 섭취하면 건강 한식 패턴, 패스트푸드와 탄산음료를 즐기면 패스트푸드 패턴, 빵과 우유를 자주 먹으면 서양식 패턴으로 분류했다. 
 연구결과 2007년엔 청소년의 18.2%가 건강 한식 패턴, 18.9%가 서양식 패턴, 14.2%가 패스트푸드 패턴의 식사 경향을 보였다.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패턴 식사 비율은 2010년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2018년엔 28.7%에 달했다. 청소년의 건강 한식 패턴과 서양식 패턴 섭취 비율은 2018년에도 각각 19.4%ㆍ19.5%를 기록하는 등 2007년과 별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백 교수팀은 논문에서 “패스트푸드 패턴에 속한 청소년은 아침 결식, 가족이 동반되지 않은 식사, 매일 1회 이상의 외식 섭취 등 바람직하지 않은 식행동을 하는 비율이 높았고, 흡연ㆍ음주 경험도 많았다”며 “건강 한식 패턴을 주로 하는 청소년은 가족과 함께 아침 식사를 하는 비율이 높았고, 아침과 저녁 결식, 음주 경험률이 낮았다”고 지적했다. 
 서양식 패턴의 식사를 즐기는 청소년은 흡연 경험률이 낮았고 아침을 거르는 일도 적었다.
 백 교수팀은 논문에서 “최근 들어 패스트푸드를 자주 섭취하는 청소년이 늘고 있다”며 “패스트푸드 패턴에 속한 청소년이 바람직하지 않은 식행동과 음주ㆍ흡연 등 건강위험 행동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