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06 15:23 (화)
쓰쓰가무시병 있으면 알츠하이머병 치매 위험 15% 증가
쓰쓰가무시병 있으면 알츠하이머병 치매 위험 15% 증가
  • 박하연
  • 승인 2023.03.0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쓰가무시병이 당뇨병 위험도 5%P 증가
-쓰쓰가무시병이 중추 신경계 침범하는 것이 연구 동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기현 심사위원팀, 감염병학 분야 국제 학술지에 발표

 

 

 

 쓰쓰가무시병이 알츠하이머병 치매 위험을 15%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쓰쓰가무시병에 걸린 적 있는 노인은 뇌졸중ㆍ당뇨병ㆍ중추 퇴행성 질환ㆍ우울 장애 위험도 쓰쓰가무시병이 없었던 노인보다 컸다.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기현 심사위원팀이 2009∼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 자료에 등록된 60∼89세 노인 42만6,282명을 2020년 말까지 추적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Association of scrub typhus with incidence of dementia: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cohort study in Korea, 쓰쓰가무시병과 치매 발병률의 연관성: 한국의 전국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는 감염병학 분야 유명 학술지(BMC Infectious Diseases)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 기간에 42만6,282명의 노인 중 5만3,425명(12.5%)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쓰쓰가무시병에 걸린 노인의 치매 진단율은 14.7%로, 쓰쓰가무시병이 없는 일반 노인(12.1%)보다 높았다. 특히 대표적인 노인성 치매인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은 쓰쓰가무시병에 걸린 노인이 걸리지 않은 노인보다 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쓰쓰가무시병이 혈관성 치매나 다른 요인의 치매 발생 위험을 높이진 않았다.

 쓰쓰가무시병에 걸린 노인은 뇌졸중ㆍ중추 퇴행성 질환ㆍ당뇨병ㆍ우울 장애 유병률이 각각 19.4%ㆍ9.7%ㆍ56.3%ㆍ28.6%로, 쓰쓰가무시병이 없는 노인(각각 18.3%ㆍ7.4 %ㆍ50.5 %ㆍ24.7 %)보다 높았다.

 서 심사위원팀은 “쓰쓰가무시병은 중추 신경계를 침범해 전신 혈관염을 유발할 수 있어 치매 위험도 높이는지를 밝히기 위해 이번 연구가 시작됐다”며 “노년기의 쓰쓰가무시병 감염의 병력은 치매, 특히 알츠하이머병의 증가와 관련이 있으므로, 치매 예방을 위해 쓰쓰가무시병의 예방과 적절한 치료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쓰쓰가무시병은 농촌과 도시 지역에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성 질환이다. 특히 노인에서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