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09:45 (화)
코로나 유행 후 국민 비만율 30% 초반대로 감소
코로나 유행 후 국민 비만율 30% 초반대로 감소
  • 박하연
  • 승인 2023.08.07 09: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주민의 고혈압 유병률은 코로나 후 증가
-우울증 유병률도 감소추세
-성신여대 이승민 교수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발표

 

 코로나-19 이후 우리 국민의 비만율이 낮아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도시가 아닌 지역에서의 고혈압 유병률은 증가했다.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성신여대 식품영양학과 이승민 교수팀이 2018∼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질병관리청, 68만6,708명)와 식품소비행태조사(농촌경제연구원, 1만9,109명)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남녀의 거주 지역별(서울ㆍ서울 외 대도시ㆍ지방) 코로나 전후의 식행동과 질병 상태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Changes in dietary habits and chronic diseases before and after COVID-19 by regions using data from the 2018-2020 Korea Community Health Survey and Consumer Behavior Survey for Foods: a cross-sectional study)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이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의 식행동과 질병 상태를 코로나 이전(2018∼2019년)과 이후(2020년)로 나눠 비교했다.  
 코로나 이후 서울 주민과 지방 주민의 외식 비율은 감소했다. 지방 주민의 배달음식ㆍ포장구매 이용률은 코로나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서울 주민의 1인당 월평균 외식 비용은 코로나 유행 후(12만1,962원) 코로나 이전(2018년 11만862원, 2019년 11만9,238원)보다 증가했다. 대도시 지역 주민의 1인당 월평균 외식 비용(10만8,115원)도 코로나 전보다 커지기는 마찬가지였다. 
 코로나 이후 비만 유병률은 모든 지역에서 낮아졌다. 서울 주민의 비만율은 코로나 이전 33.1%에서 코로나 이후 31.2%로, 대도시 주민의 비만율은 31.9%→29.5%, 지방 주민의 비만율은 35.9%→31.8%로 감소했다. 
 지방 주민의 고혈압 유병률은 코로나 유행 후 증가했다(22.8%→23.6%). 당뇨병 유병률은 코로나와 상관없이 3년간 지속해서 높아졌다. 서울 주민의 우울증 유병률은 해마다 감소추세를 보였다(2018년 14.3%→2019년 13.9%→2020년 13.4%). 수면 시간은 서울ㆍ대도시ㆍ지방 주민 모두 코로나 이후 연장됐다. 서울 주민의 수면 시간은 코로나 전인 2018년 6.6시간에서 코로나 유행 후인 2020년 6.9시간으로 길어졌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 전후로 만성질환과 정신 건강 질환의 유병률은 지역적 차이를 보였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vf2416 2023-10-06 23:41:03
이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를 계기로 생선끊음ㅎ심지어 오뎅까지ㅋ 그런데 희한케도 혈압이136으로 떨어짐ㅎ http://kin.naver.com/qna/detail.naver?d1id=5&dirId=50502&docId=216843816&page=1#answer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