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2 09:26 (수)
커피ㆍ차가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 예방 돕는다
커피ㆍ차가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 예방 돕는다
  • 박하연
  • 승인 2024.01.0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 섭취 후 CRP 감소, 아디포넥틴 증가
-커피의 카페인ㆍ클로로젠산ㆍ카페인산 등의 항염증 효과 덕분
-폴란드 의대 연구팀, 국제 학술지에 최근 발표
출처 : ⓒ 게티이미지
출처 : ⓒ 게티이미지

 

커피와 차가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 예방을 돕는다는 리뷰 연구결과가 폴란드에서 나왔다. 이들 두 음료가 ‘만병의 근원’으로 통하는 염증 수치를 줄여 심혈관 질환 위험을 낮춘다는 것이다.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폴란드 로즈 의과대(MUL) 예방심장학과 지방학과 스타니스라우 수마(Stanisław Surma) 교수팀이 커피ㆍ차와 심혈관 질환의 상관성을 추적한 기존 연구논문을 메타 분석(meta analysis)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Coffee or tea: Anti-inflammatory properties in the context of atherosclerotic cardiovascular disease prevention)는 국제 학술지 ‘약학 연구’(Pharmacological Research) 최근호에 실렸다.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조기 사망의 주요 원인이다. 고혈압ㆍ당뇨병 등을 갖고 있거나 염증ㆍC-반응 단백질(CRP)이 많을 때 발병하기 쉽다.


연구팀이 수집한 많은 관찰 연구에서 커피와 차의 섭취는 심혈관 위험과 사망률을 상당히 감소시켰다.


9건의 연구논문을 메타 분석한 결과, 커피 소비가 혈중 CRP 농도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 내 CRP가 증가하는 것은 급성 감염이나 염증이 있음을 의미한다. 12건의 연구논문에 대한 메타 분석에선 커피 소비가 아디포넥틴(adiponectin) 농도를 올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착한 호르몬’으로 통하는 아디포넥틴은 지방 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의 일종으로,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해 비만ㆍ당뇨병ㆍ동맥경화 예방을 돕는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와 차의 섭취는 아디포넥틴 농도를 증가시키고, 활성 산소를 낮추며, 혈관 건강에 해로운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건강한 식단 일부로 커피와 차의 섭취를 권장한다는 것이 우리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커피엔 1,000가지가 넘는 생리활성물질이 있으며, 이중 가장 인기 있는 것은 카페인ㆍ클로로젠산ㆍ트리고넬린ㆍ멜라노이드ㆍ카페인산ㆍ카월ㆍ카페스톨이다. 이중 카페인은 항산화 효과가 있고, 염증과 관련한 성분의 활성을 감소시킨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여과되지 않은 커피에서 주로 발견되는 카월ㆍ카페스톨도 항염증ㆍ항산화 특성이 있다”며 “카페인산도 염증 개선 성분”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